:::: 인픽스테크놀러지/트라이어드솔라 ::::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꿈의 에너지

태양광 발전소 시공부터 모니터링 O&M까지 인픽스테크놀러지/트라이어드솔라가 책임지겠습니다.

Contact Us

Infix_TriadSolar Notice

03

09
2019

내년부터 '전국 재생에너지 발전' 한눈에 감시·제어한다

전국 재생에너지 발전소 운전 현황을 실시간 감시하고 출력 제어 신호를 보낼 수 있는 시스템이 국내에서 처음 구축된다. 태양광·풍력 설비 급증에 따른 전력 과부하 및 과전압 등 문제를 사전에 파악·조치하는 '재생에너지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이번 사업으로 한국전력공사가 수천억원대 비용을 부담하게 될 경우 재정이 더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2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한전은 내년 4월부터 '전국 재생에너지 감시·제어시스템' 구축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내년 3월까지 전남 지역 18개 재생에너지 발전소(태양광 12곳·풍력 6곳, 설비용량 173㎿) 대상으로 시범 사업을 실시, 문제점을 보완해 내년 4월부터 감시·제어 시스템을 전국에 구축하는 로드맵이다. 이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재생에너지 발전기 계통운영·관리를 위한 고시 개정을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시스템은 전국 재생에너지 발전소 운전 현황을 중앙에서 감시·제어하는 방식이다. 한전이 발전 출력을 4초마다 수집하고, 전력설비 고장 등 비상시에는 출력 제어 신호를 발전소로 즉시 송출하는 기술이다. 전력설비에 문제가 발생해 재생에너지 출력을 줄여야 할 경우 발전소에 제어신호를 송출, 기존 출력 대비 50~60% 이하로 낮추도록 조치하는 식이다. 이미 스페인, 독일, 중국 등에서는 이와 유사한 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있다. 원자력·석탄발전원을 중앙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은 이미 국내에도 있지만 소규모·분산화된 재생에너지를 중앙 통제하는 건 불가능했다. 정부와 한전, 전력거래소 등은 아직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국가 전력 수급에 영향을 미치는 수준은 아니라고 판단하면서도 재생에너지 설비가 지속 급증함에 따라 중앙에서 감시·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는 점에는 공감했다. 태양광 설비는 지난 7월에 연내 목표가 조기 달성됐을 정도로 보급량이 급속도로 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한전이 전국 재생에너지 감시·제어시스템 구축 발전소 대상을 1㎿ 규모 이하로 확대할 지 여부가 관심이다. 한전은 시범 사업에서 1㎿ 이상 전남 태양광·풍력 발전소로 대상을 한정했다. ㎾급 전국 소규모 발전소에도 시스템을 구축하려면 막대한 예산이 필요하지만 한전 재정 상황이 녹록하지 않다는 게 문제다. 한전은 18개 발전소 시범 사업에만 약 20억원을 투입했다. 전국 단위로 확대할 경우 1㎿ 이상 발전소로 대상을 한정시키더라도 수천억원대의 비용 집행이 불가피하다는 게 전문가 중론이다. 한전은 재생에너지 발전소 출력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기술 개발도 추진할 방침이다. 전국 태양광 인버터, 풍력 주제어장치는 비표준 자체 통신 방식을 채용하고 있어 한전 표준 프로토콜 설비와 매칭해야 원격 제어가 가능해진다. 원격 문제를 극복하려면 재생에너지 발전사가 규격화된 전력변환장치(PCS) 설비 프로토콜을 도입해야 하기 때문에 적지 않은 비용과 시간이 수반될 수도 있을 것으로 지적됐다. 한전 관계자는 “태양광·풍력 발전량이 늘어날수록 설비 안정성 문제가 원자력·석탄에서 재생에너지로 확대될 것으로 내다보고 대비 차원에서 전국 재생에너지 감시·제어시스템 구축 사업을 진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전자신문]

30

08
2019

"DC 1500V 태양광 케이블 규격 표준화 서둘러야"

국내 신재생에너지 정책 핵심인 태양광 발전 효율을 높이기 위해 글로벌 DC 1500V 태양광 케이블 규격을 기반으로 한 KS 규격 제정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태양광 발전 전압은 최근 DC 1500V로 상향되는 추세다. 이에 따라 국내 전선 업계를 중심으로 원활한 전력 전송을 위해 케이블 역시 DC 1500V 급으로 전환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태양광 발전 시스템 전력 전송은 모두 배전용 케이블을 통해 이뤄진다. 현재 국내에서는 KS IEC 60502-1 규격 기준 AC 0.6/1㎸급 TFR-CV 케이블이 사용되고 있는데 최근 발전 환경 변화에 따른 전기적 부하와 환경적 부하에 취약할 우려가 있다. 국내 전기사업법 시행규칙 DC 저압 기준은 현행 750V 이하에서 2021년 1500V 이하로 강화된다. 이에 따라 태양광 시스템을 구성하는 모든 설비가 DC 1500V급으로 전면 대체될 전망이다. 이미 신규 설치되는 태양광 시스템은 대부분 1500V급을 채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기 부하에 취약한 0.6/1㎸급 TFR-CV 케이블은 사용이 어려워질 전망이다. 재생에너지 선진국인 독일은 2007년 태양광용 DC 1500V 전용 케이블 시험 규격을 제정, 시험 항목에 부합된 제품만 사용토록 했다. EU도 2014년 DC 1500V 태양광 케이블 규격인 EN 50618을 신규 제정했으며, 해당 규격 제품을 개발한 글로벌 케이블 업체가 세계 태양광 케이블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일본도 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2012년 전기사업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DC 저압 기준을 1500V 이하로 변경하고 이에 부합하는 태양광 케이블 규격인 JCS 4517을 제정해 적용하고 있다. 국제전기표준회의(IEC)는 DC 1500V 태양광 케이블 규격을 통합한 IEC 62930 규격을 2017년 신규 제정했다. 이 규격 제품은 내열, 내자외선, 차수, 내산·내알칼리, 저온 기계적 특성을 향상시켰다.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기 위해 국내 태양광 발전 시스템용 케이블 시장에서도 DC 1500V 전용 제품 도입을 적극 고려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국제 DC 1500V 태양광 케이블 규격을 기반으로 한 KS 규격 제정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양훈철 LS전선 배전연구소 수석은 “태양광 발전 시스템은 필연적으로 DC 1500V로 이행 중”이라면서 “이에 부합하는 DC 1500V용 케이블 사용이 필요하며 국내 케이블 규격화 등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내 태양광 모듈 업계관계자는 “현재 국내 태양광 모듈은 발전전압 DC 1000V 기준인데 이를 DC 1500V로 상향하면 최대 직렬로 연결 가능한 모듈이 많아져 효율이 증가하고 원가 측면에서도 유리하다”면서 “최근 세계적으로 DC 1500V가 추세이며 사업주들도 사업비를 절감하기 위해 DC 1500V를 요구하고 있어 모듈 업체도 이에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전자신문]

29

08
2019

2023년부터 태양광 패널 재활용 의무량 못 채우면 부과금

2023년부터 태양광 패널(모듈) 생산자는 정부가 부여하는 친환경 재활용 의무율을 달성하지 못할 경우 ㎏당 부과금을 내야한다. 폐패널 처리로 인한 환경오염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해외재활용 시장 진출 초석을 마련하기 위한 조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태양광 패널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를 2023부터 정식 도입한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앞서 2022년까지 관련 업계와 태양광 폐패널 회수·보관 체계 구축, 재활용 기술개발 등에 대한 기반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EPR 제도는 생산자(제조·수입자)에게 폐기물을 회수 및 재활용 의무를 부여하는 것으로 현재 냉장고·세탁기·포장재 등 43개 품목에 적용하고 있다. 재활용 의무를 부담하는 생산자가 회수·재활용에 소요되는 비용(분담금)을 선별업체·재활용업체에 지원금으로 부담하는 방식이다. 정부가 EPR 품목에 태양광 패널을 추가하기로 한 것은 2000년대 초반부터 태양광 설치가 전국적으로 확대됐다는 점을 고려, 태양광 패널 사용기한(20~25년)이 도래함에 따라 폐패널 처리과정에서 환경오염 발생 우려를 최소화하겠다는 의도다. 한국환경성정책평가연구원은 2017년 기준으로 17톤이었던 국내 폐패널 발생량이 2020년 191톤, 2023년 9665톤으로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폐패널은 유리·알루미늄·실리콘·구리 등 유용한 자원으로 재활용 회수가 가능하지만, 현재 재활용 의무가 명확히 규정돼 있지 않고 관련 재활용산업도 활성화되지 않았다는 점도 적극 고려했다. EPR제도가 시행되면 생산자는 폐패널 수거·운송 등 재활용 체계 구축할 의무가 생긴다. 또 환경부가 부여하는 재활용 의무율에 해당하는 양의 폐패널을 친환경적으로 재활용해야 한다. 사업자가 의무율을 달성하지 못하면 ㎏당 부과금을 내야한다 산업부는 환경부와 실증사업, 제도정비 등을 통해 EPR 제도 도입시 업계 부담이 증가하지 않도록 상호협력 할 방침이다. 이완근 태양광산업협회 회장은 “태양광이 환경훼손 우려가 없는 보다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원으로 성장하기 위해 제도 도입에 합의했다”며 “친환경·고효율·재활용 기술개발을 적극 추진해 세계 최고 수준인 우리 태양광 기술을 더욱 발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이번 제도 도입이 국민이 가진 태양광 폐패널에 의한 환경훼손 우려를 해소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재활용 기술 개발 등을 통해 폐패널 재활용을 새로운 산업으로 육성하고 아직 초기단계인 해외재활용 시장에도 우리기업이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전자신문]

23

08
2019

우리나라 연구팀, 기후가 태양광발전에 미치는 영향…세계 최초 수치화 성공

우리나라 연구팀이 수분·바람 등 외부환경 요인과 태양광 모듈 출력의 상관관계를 수치화하는데 성공했다. 이는 차세대 수상·해상태양광 발전시스템 개발과 최적지 선정에 중요 지표가 될 전망이다. 22일 에너지 학계에 따르면 국제 저명학술지인 'IEEE 태양광발전학회(IEEE JPV학회)'는 최근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태양광발전 분야 논문 50개 중 건국대학교 차세대태양광 모듈 및 발전시스템 연구센터에서 발표한 '환경변수의 상관도 분석을 통한 태양광발전의 출력성능에 관한 연구(Prediction Model for PV Performance With Correlation Analysis of Environmental Variables)' 논문을 8위에 선정했다. 연구팀은 태양광 모듈 출력과 환경요소별 상관관계를 세계 처음으로 수치화(그래픽)하는데 성공, 높은 평가를 받았다. 태양광발전 출력을 높이는 대표 환경요인으로 '일사량'과 '모듈온도'가 손꼽히는 데 수분·바람 등이 모듈 온도에 미치는 영향을 입증했다. 이는 태양광 모듈 온도가 너무 높거나 낮으면 출력이 떨어진다는 전제다. 또 연구팀은 냉각 정도에 따라 모듈 출력이 어떻게 변화하는 지도 객관화했다. 수상·해상태양광이 육상태양광보다 10~12%가량 출력이 높다는 근거를 구체적으로 제시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양면형 모듈 △하프셀 모듈 △슁글드 모듈(기왓장 모듈) 등 고효율 모듈 기술과 이번 연구결과를 접목하면 향후 수상·해상태양광 최적 입지조건을 선별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안형근 센터장(건국대 전기공학과 교수)은 “향후 수상·해상태양광 발전시스템 분석 및 설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IEEE JPV학회는 2012년부터 8년에 걸쳐 세계에서 태양광발전 연구에 가장 영향력 있는 논문을 선정·발표하고 있다. 태양광 분야에서 국내 연구팀 논문이 10위권 내에 포함된 건 이례적으로, 이번에 선정된 논문은 한국전력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지원으로 수행된 연구결과물 중 일부다. 안 센터장을 비롯해 박능수 교수·김규광·최진호·박소영 연구원 등 8명이 연구에 참여했다. [출처 : 전자신문]
top
Copyright 2017, Infix_TriadSolar all right reserved.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31 (BYC 하이시티 C동 405-나호)
tel.070-8277-4256 fax.070-7583-4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