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픽스테크놀러지/트라이어드솔라 ::::
제   목 비 올 때도 높은 효율로 태양광발전…나방 눈에서 영감 얻어 등록일 2019-03-19
내용
흐리거나 비가 내리는 날에도 높은 효율로 태양광발전을 할 수 있는 장치가 개발됐다.

포항공과대학교(POSTECH)는 기계공학과 김동성 교수, 박사과정 유동현씨 팀과 한국기계연구원 나노자연모사연구실 임현의 실장, 박승철 박사, 경희대 최동휘 교수 연구팀이 공동으로 태양광 패널 표면에 무반사 자기세정 유리를 적용해 마찰전기를 일으키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태양광발전은 비가 오거나 흐린 날에는 맑은 날보다 발전량이 약 40%가량 효율이 크게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연구팀은 이를 보완하기 위해 빛을 잘 흡수하는 나방의 눈 구조에 주목했다.

나노 크기의 작은 돌기가 균일하게 덮인 나방 눈 구조를 흉내 낸 무반사 자기세정 유리로 태양전지 표면을 덮자 태양광이 반사되지 않아 더 효과적으로 빛을 모을 수 있었다.

또 비가 내릴 때는 빗방울이 나노 돌기 위로 균일하게 흐르면서 표면에 압력을 가해 안정적으로 마찰전기를 얻는 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불규칙적으로 발생하는 마찰전기 수확장치 전기에너지를 안정화한 뒤 전력전달 시점을 조절하는 스위치 기반 회로를 적용해 전체 에너지 생산 효율을 높였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태양전지 패널의 빛 반사를 줄여 효율을 높이고 비가 자주 오는 지역에서도 에너지를 만들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는 대학과 연구소 실험실에서 보유한 마찰수확 기술과 나방 눈 모사 반사방지 기술을 융합해 확보한 기술이란 점에서 의미가 있다.

연구성과는 세계적 권위지인 '나노 에너지' 3월호에 실렸다.

[2019-03-19 연합뉴스]
top
Copyright 2017, Infix_TriadSolar all right reserved.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31 (BYC 하이시티 C동 405-나호)
tel.070-8277-4256 fax.070-7583-4259